민주당 김두관 의원, 하태경 의원의 서울 출마에 변화 촉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김두관 의원SNS>

 

 서울 출마를 공식화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행보가 양당간 '혁신 경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10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우리도 기득권을 내려놔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지난 7일 국회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총선에서 제 고향 해운대를 떠나 서울에서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3선을 한 부산 해운대갑을 뒤로 하고 험지 출마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김 의원은 "국민들의 시각에서 볼 때 이것은 굉장히 변화하고 정치적 희생으로 여겨질 공산이 크다""하 의원의 서울 출마를 국민들은 혁신이라고 이렇게 바라볼 것으로 이해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주당 중진들의 보신주의에 대해서 국민들이 좋지 않은 시각을 갖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기득권을 내려놓고 핵심 경쟁에 뒤처져서는 안 된다"고 당의 변화를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자신의 지역구가 아닌 서초을에 출마를 선언했지만 뒤를 잇는 험지 출마 선언은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김 의원은 "홍 원내대표가 큰 결단을 했다""3선 이상 다선 의원들이 험지 충청이나 영남으로 옮겨서라도 당에 헌신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초재선 의원이라도 당에 물의를 일으킨 의원들은 교체하는 게 맞다""시대 감각에 맞고 정치력이 있는 청년 인재를 대거 발탁을 해야 되고 호남도 대대적으로 핵심 공천을 해야 내년 총선에 승리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대대적 물갈이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