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빌라왕’ 전세사기 공범 4명 구속, 78명 불구속 송치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인천경찰청은 28'청년 빌라왕이라 불리는 사망한 20대 임대인 C씨와 함께 전세보증금으로 주택을 매수하는 무자본 갭투자방식으로 100억 원대의 전세사기를 벌인 혐의를 받는 A(27) 4명을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또한 중개업자 B(47) 78명은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은 A씨 등이 2020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인천과 서울 등에서 주택 119채를 사들인 후 이 중 74채 전세보증금 1067,000만 원을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밝혀냈다.

 

 또한 A씨는 B씨 등 중개업자들에게 매매 계약서에 쓸 명의를 빌려주고 6,000만 원을 받아 챙긴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B씨 등 중개업자들이 매매계약과 전세계약을 동시에 진행하면서 실제 매매가 보다 20% 가량 높은 가격의 보증금을 받아 이를 돌려주지 않은 건 물론 차액을 리베이트 형식으로 공범들과 나눠가진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요 피의자인 C씨가 사망한 상황에서 종결될 수 있는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배후 공인중개사 등을 검거했다다른 전세사기 사건들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