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도 20%대로 하락,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은 소폭 상승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한국갤럽이 28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도는 29%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힘의 정당지지도는 35%로 전주보다 2%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25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포인트이다.

 

 민주당의 정당지지도는 최근 20주 동안 30~37% 사이를 오르내렸으나, 특히 최근 한달간 32%32%30%29%로 점진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수준에 가깝다는 게 갤럽의 설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전주(33%)보다 2%포인트 상승한 35%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3%포인트 줄어든 55%였다.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은 그 이유로 외교’(31%), ‘결단력/추진력/뚝심’(7%), ‘노조 대응’(6%) 등을 꼽았으며,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은 외교’(16%), ‘경제/민생/물가’(9%), ‘독단적/일방적’(8%) 순으로 응답했다.

 

 갤럽은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성과와 노조 대응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한 민주당의 지지도 하락은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접종 지연 등으로 인한 불만이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