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김어준 방송인에 대해 법적 조치 예고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법무부>

 

 방송인 김어준씨가 한동훈 법무장관의 검찰 업무추진비 영수증 해명을 헛소리라고 비난한 데 대해 법무부가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27일 입장문을 통해 김씨의 거짓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국민을 속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서 한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한 발언을 인용하며 진짜 헛소리라고 했다.

 

 한 장관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검찰이 제출한 업무추진비 영수증 61%가 백지 상태라는 야당 측 지적에 대해 영수증 원본을 보관하다 보면 잉크가 휘발되지 않느냐. 보관한 그대로를 보여드렸다고 답했다.

 

 이에 김씨는 모든 영수증의 특정 부위가 날아가는 것은 말이 안 된다식당 이름만 안 보이고 일자는 보이는데 결제 시간만 안 보인다는 것은 일부러 종이로 가리고 복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이 같은 김씨의 발언이 왜곡과 오해를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법무부는 한 장관이 설명한 것은 판결 취지에 따라 상호와 결제 시간이 가림 처리된 부분에 대한 것이 전혀 아니었다일부 영수증 식별이 어려운 이유를 묻는 말에 원본 자체가 오래되어 잉크가 휘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상호와 결제 시각이 안 보이는 것은 법원 판결에 따라 가림 처리돼 당연한데도 김씨가 의도적으로 마치 한 장관이 상호와 결제 시각에 대해 오래돼 휘발됐다고 답변한 것처럼 왜곡해 거짓 주장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김씨의 거짓 주장은 국민의 정당한 권리인 진실을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필요한 법적 조치 등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