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방통위원장에 이동관 특보 지명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SNS>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신임 방송통신위원장에 이동관 대통령 대외협력특보를 지명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이 후보자는 내달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이 후보자는 동아일보 기자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홍보수석비서관과 대통령 언론특보를 역임한 바 있다.

 

 이동관 후보자는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 참석해 "공정한 미디어 생태계의 복원, 자유롭고 통풍이 잘되고 소통이 이뤄지는 정보 유통 환경을 조성하는 데 먼저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과감한 규제혁신, 정책 지원을 통해서 한국이 글로벌 미디어 산업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세한 내용은 앞으로 청문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상혁 전 방통위원장이 2020TV조선 재승인 심사 점수 변경 의혹으로 기소돼 지난 5월 면직 처분을 받은 뒤, 이동관 후보자가 사실상 차기 위원장으로 낙점됐다는 얘기가 나왔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