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백지화 논란…원희룡 장관 “민주당 의혹 확산 중단하면 정상 추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SNS>


 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이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의 백지화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의혹 확산을 중단하면 사업을 정상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 중단이 최악의 경우에는 (윤석열 정부) 임기 말까지 갈 수도 있다"고 말하면서도 "민주당이 (의혹) 확산을 중단하면 오늘이라도 정상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지난 6일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선언한 바 있으나, 향후 상황 변화에 따라 사업을 재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기본·실시설계 비용 약 20억원을 반영해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장관은 김건희 여사 일가의 땅이 서울-양평 고속도로 대안 노선 종점 부근에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며, 민주당 소속 한준호 의원이 작년 국감에서 지번을 확인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자기 당협 사무실 지번도 모르면서"라고 반문했다.

 

 또 원 장관은 본격적인 현안 질의에 앞서 쏟아진 야당 의원들의 사과 요구에 대해서는 "사과를 한다면 이 사태를 거짓 선동으로 몰고 왔던 (민주당) ·현 대표 두 분부터 해야 한다"고 답했다.

 

 원 장관은 국토부가 관련 자료를 성실히 제출하지 않았고 공개한 자료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을 반박하며, 자료 누락이나 착오가 있다면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