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영세 장관 윤리위 제소…서울-양평 고속도로 국정조사 요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가상자산 거래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의 권영세 통일부 장관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또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할 방침이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6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권 장관에 대해 오늘 윤리위에 제소할 예정"이라며 "원내에서 자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가상자산과 관련해서 국민의힘이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 윤리심사자문위를 고발했는데, 국민의힘 의혹을 감추기 위해 입막기 식으로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윤리자문위의 오는 27일 자료 공개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자문위를 고발하면서 겁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문위는 지난 5월 통과된 김남국 방지법(국회법 개정안)’ 부칙에 따라 지난 달 30일 국회의원 전원의 암호화폐 보유 및 거래 내역 자진신고를 받았다. 자문위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이해 충돌 여부를 검토해 27일 국회의장과 각당 원내대표에 보고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김건희 여사 특혜 의혹이 연루된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해서도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국토부가 서울-양평 고속도로 자료를 공개했지만 오히려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