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찬 "진보 교육감들이 교권 추락 원인…조희연 사퇴하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SNS>

 

 국민의힘 장예찬 최고위원은 25일 교권 추락 문제에 대해 진보 교육감들과 전교조의 책임을 강조하면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이런 참담한 분위기를 누가 만들었느냐라는 지적 앞에서 소위 말하는 진보 교육감들이 입이 10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진보 교육감들이 학생인권조례를 비롯해 학생들의 권한을 대폭 강화시켰지만, 교사의 권한과 훈육을 받는 학생들의 책임은 배제시켰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공교육이 무너지고,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어 사교육으로 빠지는 현상이 벌어졌다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게 악순환이 돼 공교육 교사들의 권위가 추락하면서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말도 안 되는, 선생님이 자고 있는 학생을 깨우지도 못하는 이런 현실이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정쟁으로 치부하면 안 되고, 본질적인 원인을 직시하고 대책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명확하게 이 진보 교육감들과 전교조가 지나치게 교권을 추락시키고 학생들만 어화둥둥 했던 것이 지금의 교권 추락 사태를 만든 본질적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장 최고위원은 학생인권조례 폐지 관련해선 "폐지 자체가 목적인 것이 아니라 교권 회복이 목적"이라며 "중요한 건 교권 회복이지 특정한 어떤 정치적 쟁점을 가지고 싸우자는 게 저희의 입장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생의 책무성 조항을 한 조각 넣는 것은 적극 검토하겠지만 폐지는 반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선 "그게 한 조각으로 될 문제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는 "교사들이 도저히 훈육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권위가 추락하는 동안 이걸 10년 가까이 방치한 사람이 조희연 교육감 아닌가. 일말의 책임이라도 느낀다면 당장 사퇴하고 이 교육 현장의 혼란을 다른 사람이 수습하라고 할 일이지, 본인이 지금 감히 대안을 제시하고 말고 할 처지가 아니라는 것을 자각했으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