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민주당, …국힘보다 도덕성 뒤지는 정당"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이원욱 의원SNS>

 

 더불어민주당 내 대표적인 비 이재명(비명)계인 이원욱 의원이 25"민주당의 자랑이던 정의로움은 어디로 사라졌느냐"면서 "어쩌다가 국민의힘보다 도덕성이 뒤지는 정당이 되고 말았느냐"고 개탄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끄러운 민주당'이라는 글을 올려 "시민을 만날 때, 기자들을 만날 때마다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라는 말을 되뇌인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문제 의식을 갖고 민주당다운 민주당을 만들자고 말하는 의원들은 개딸들에게 '수박 깨기'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혁신위원장의 코로나학력 저하라는 시민 비하, 민주당 초선의원 비하 발언에는 경악했지만 민주당은 집단적 항의조차 못 하는 정당이 돼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혁신위가 '성역지키기위원회'로 가고 있으며,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제안으로 '불체포특권 기명투표'를 내놓은 것은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한 선동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당 율사출신들이 수원지검 앞에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 부지사를 회유·압박하고 있다며 항의한 것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코인 논란에 대해서도 "민주당 자체 가상자산 조사단은 시간 끌기로 비춰질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온정주의, 도덕 불감증. 민주당이 단연코 단절해야 한다""일벌백계가 핵심"이라고 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사들은 학부모 갑질과 악성 민원으로부터 보호받기 위한 대책으로 교육감 고발 의무 법제화 등 가해자 처벌 강화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그 부끄러움을 안고 오늘 민주당의원들은 수해현장으로 간다. 온 힘을 다해 열심히 일할 것"이라며 "의원인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제가 가닿을 수 있는 민생 속에서 눈물과 고통으로 울고 있는 청년과 시민을 생각하며 묵묵히 일하는 것뿐이다. 충남 부여에서 뵙겠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