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방탄 공세…수원지검 항의 방문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쌍방울 대북송금의혹에 대한 수사 기관의 압박에 맞서 방탄공세를 벌였다. 민주당은 24일 수원지검을 항의 방문해 조작 수사와 거짓 언론 플레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불체포특권 포기를 선언했지만, 당에서는 윤석열 정부와 검찰을 때리는 등 이 대표 비호에 앞장서면서 또다시 방탄 정당이라는 비판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 대표는 윤 정부는 민생경제위기와 수해와 폭염으로 인한 어려움 모두를 각자도생에 맡기는 위기 관람 정부를 자처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에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진술 번복을 회유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을 두고 검찰의 부실한 소설을 여당이 베끼기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박범계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장, 주철현 인권위원장, 김승원 법률위원장, 민형배 의원 등 4명이 수원지검을 항의 방문해 이 전 부지사에 대한 조작 수사와 거짓 언론 플레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대통령 정적 제거를 위한 친위대 역할에만 몰두해 피의사실 공표는 물론, 반인권적·불법적 조작 수사와 거짓 언론 플레이를 서슴없이 자행하는 검찰의 만행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지난주 이 전 부지사가 쌍방울이 방북 비용을 대납하기로 했다고 당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보고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대변인이 반박 논평을 내고 당 기구가 수사 기관을 항의 방문하는 등 또다시 이재명 방탄에 당력을 쏟는 모양새다. 이 대표가 불체포특권을 포기한 상황에서 내달 2차 체포동의안이 넘어올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고삐를 죄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체포동의안을 받아들일 경우 당내에서도 반발이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국민의힘 송영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재명 대표가 체포동의안을 받아들이면 당내에서도 반발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들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혁신위원회의 체포동의안 기명 투표 제안에 대해서는 책임정치라는 측면에서 투표 결과에 책임지는 게 필요하다며 동의했다. 당내에서는 이 대표에 대한 2차 체포동의안이 올 경우 이 대표가 약속대로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고 영장심사를 받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비명(비이재명)계 이원욱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불체포특권을 사용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