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코인 의원 공방…가상자산 청문회도 불씨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여야가 코인 보유와 거래 사실을 인정한 의원들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특히 여당 4선 중진인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코인 의원 명단에 올라오면서 야당의 공세가 심화되고 있다. 가상자산 청문회와 국회 윤리특위까지 남은 코인 관련 일정에서 여야 간 전운이 흐르고 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이번 주 지난 5월 말 기준 의원들의 코인 보유현황을 공개할 예정이다. 기본적으로 금액이 클수록 논란의 정도도 심해질 전망이다.

 

 국민의힘 권영세 장관은 지난 3년 동안 500회 이상 가상자산을 거래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민주당은 권 장관에 대해 윤리위 제소를 요청하고 진상조사를 예고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김홍걸 의원을 주 공격대상으로 삼았다. 김남국 의원은 윤리심사자문위가 제명을 권고한 바 있으며, 김홍걸 의원은 가상자산 관련 법안을 발의하면서 코인 거래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야는 가상자산 청문회를 통해 서로의 책임을 추궁할 계획이다. 다만 민주당이 민주유공자법을 단독으로 처리하면서 정무위 협의가 파행된 상태라 청문회가 열리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가상자산에 대한 규명 여론이 커질 경우 여야가 청문회를 열 가능성도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