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호 의원, 서이초 교사 사건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할 것"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한기호 의원SNS>

 

 서울 서초구 한 초등학교 교사가 극단적인 선택에 나선 배경에 자신의 가족이 연루되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는 데 대해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사실이 아니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인신공격을 한 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책임을 묻도록 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서울 서초구 모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교사의 안타까운 소식에 너무나도 가슴이 먹먹하다""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떠난 선생님께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과 관련해 저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것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의원은 국민의힘 단체 메신저 방에서도 "어젯밤부터 지금까지 루머(뜬소문)에 시달리고 있다. 사고가 난 초등학교에 제 손자·손녀는 재학생이 없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또 "외손녀가 한명 있는데 이 아이는 중학교 2학년이고 외손자는 다른 초등학교 2학년이며, 친손자들은 큰놈이 두돌 지났고 경기도에 살고 있다. 갑질할 자식으로 키우지도 않았다"고 루머를 해명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A교사는 18일 학교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A씨는 초등학교 1학년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서도 발견되지 않아 경찰이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수사 중이다.

 

 A교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각종 커뮤니티 등에서는 교사가 3선 국회의원을 조부모로 둔 극성 학부모에게 시달렸으며, 해당 3선 의원이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라는 루머가 돌았다.

 

 하지만 이는 모두 허위사실로 밝혀졌으며, 한 의원은 이와 관련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