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서이초 교사 사건 관련 허위사실 유포 “사과는 없었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커뮤니티 캡쳐본>

 

 방송인 김어준이 서울 서초구 서이초등학교 A 교사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국민의힘 3선 의원이 연루되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뒤, “정확하지 않은 정보라 정정한다21일 밝혔다.

 

 하지만 김어준은 당사자로 지목되어 명예훼손을 당한 한기호 의원이나 해당 초등학교에 대해서는 별도로 사과하지 않았다.

 

 김어준은 이날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서 제가 어제 아침에는 그때까지 취재한 바로는 국민의힘 3선 의원이 연루된 거란 취지로 말씀 드렸다면서 방송 끝나기 전에 추가 취합된 내용이 있어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였다고 정정하긴 했습니다만, 혹시 못 들은 분 있을까 봐 다시 정정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건은 추가 취재 통해서 보다 신뢰할만한 정보가 취합되면 다시 알려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방송에서 김어준은 A 교사의 죽음과 관련해 현직 정치인이 연루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다“(그 사람은)국민의힘 소속 3선의원으로 저는 알고 있는데 전혀 보도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블라인드 등에서 빠르게 확산됐으며, 갑질 3선 국회의원으로 지목된 한기호 의원은 내 외손녀는 중학생이라고 해명했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인터넷에서 기정사실화했다.

 

 한기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입만 열면 가짜뉴스 떠벌리는 거짓말 제조기김어준을 반드시 엄중한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대국민 거짓 선동을 일삼는 김어준을 서울지방경찰청에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어준은 과거에도 대선 부정선거설, 세월호 고의침몰설, 오세훈 생태탕 연루설 등 여러 음모론을 펼쳐왔으며, 작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냄새가 난다면서 배후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 서초경찰서는 A 교사의 죽음과 관련해 학부모와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왔으나, 아직까지 범죄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단서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