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33%…외교 긍정·부정 모두 1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에서 긍정적인 의견을 표명한 비율이 33%로 전주보다 1%p 상승했다.

 

 한국갤럽이 2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평가에서 부정적인 의견을 표명한 비율도 1%p 오른 5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전화조사로, 표본오차는 ±3.1%p.

 

 윤 대통령의 긍정평가는 지난주 조사에서는 전주 대비 6%p 떨어졌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소폭 반등한 모습을 보였다.

 

 긍정평가 이유로 가장 많이 꼽힌 것은 '외교', 32%를 차지했다. '국방·안보'(6%), '결단력·추진력·뚝심'(6%)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도 '외교'가 가장 많았으며, 12%를 기록했다. '경제·민생·물가'(9%),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7%)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재난 대응'7%로 새롭게 등장한 것도 눈에 띄었다.

 

 갤럽은 "직무 부정 평가자들이 꼽은 이유에서는 재난·민생 대응 관련 내용이 부상하고 후쿠시마 방류 비중은 줄었다"고 분석했다.

 

 윤 대통령은 국내에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폴란드에 이어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당 지지도를 보면 국민의힘이 33%, 더불어민주당이 30%, 정의당이 3%로 파악됐다. 무당층은 32%였다.

 

 국민의힘은 전주와 동일하게 유지되었고, 민주당과 정의당은 각각 2%p 내렸다.

 

 한편 갤럽이 향후 1년간 국내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 54%로 가장 많았다. '좋아질 것'18%, '비슷할 것'26%였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