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광복절 특사 검토…안종범·김종 전 차관 등 정관계 사면 가능성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올해 광복절에도 특별사면(특사)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21일 여권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현재 광복절 특사를 검토하고 있다""취임 후 세 번째 특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사 대상자로는 박근혜 정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 정관계 사면이 주목된다.

 

 이들은 지난 신년 특사 때 명단에서 제외됐으나, 이번에는 사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안 전 수석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박근혜 청와대 참모들이 대부분 사면된 만큼, 이번에도 사면의 대상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사면 포함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서는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 등에 대한 사면 민원이 제기되고 있으나, 윤 대통령의 입장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민생 사범 일괄 사면도 검토되고 있다.

 

 대통령실은 현재 각계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있으며, 특사를 추진할 경우 다음 달 초부터 본격적인 실무 절차를 개시할 예정이다.

 

 그러나 핵심 관계자는 "특사 여부는 아직 열려 있다""윤 대통령에게 공식 보고되거나 진행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올해 여름휴가 계획을 일단 백지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다음 달 초 한 주 동안 휴식을 취하는 방안이 거론됐으나, 전국적인 집중호우 피해 등으로 불가능해진 상황이다.

 

 더구나 다음 달 18일로 예정된 한미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할 예정인 만큼 하루 이틀 정도 관저에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는 정도에 그칠 수도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수해 때문에 휴가 계획을 취소하고 비상 대기 중"이라며 "내부에서 휴가 얘기 자체를 꺼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