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키기 혁신위' 논란…비명계 "이 대표 체제 평가가 최우선 과제"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회가 쇄신의 첫발을 뗐지만, '이재명 지키기 혁신위'라는 논란은 여전히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비명(비이재명)계에서는 혁신위가 이 대표 체제에 대한 평가를 미루고 있다며, 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혁신위는 국민 신뢰 회복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혁신위는 20일 비명계를 겨냥한 듯한 발언을 하고, '이재명 지키기 혁신위'라는 비판도 딱 잘라 부인하지 못하고 있다. 당의 단합을 강조해 온 행보와는 상반됐다는 지적이다.

 

 서복경 혁신위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강시사'에서 "혁신위가 이 대표에 대한 탄핵 사유를 현재까지는 발견하지 못해서 당연히 현 지도부의 존재를 전제로 해서 혁신안을 만드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혁신위가 이재명 지키기 위원회라고 하는 건 틀린 얘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비명계에서는 이런 발언에 반발하고 있다. 이원욱 의원은 SBS라디오 '정치쇼' 인터뷰에서 "누가 이 대표 탄핵하라고 하는 용어를 처음 들어봤고, 탄핵하라고 한 적도 없다. 다만 평가를 통해서 해야 되는 것이 첫 번째 발걸음"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문제는 성역 있는 평가가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성역 있는 혁신을 누가 혁신이라고 보겠느냐""성역이 없이 진정으로 아무런 조건이 붙어 있지 않은 그러한 혁신이 돼야 떠나간 국민들의 민심이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영찬 의원도 MBC라디오 '시선집중'에서 "혁신이라는 말은 모든 것을 바꾸고 새롭게 고친다는 의미"라며 "혁신위가 이 대표 체제에 대해서는 평가의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거기다가 오히려 '이재명 지키기 혁신위' 아니냐는 말에 '틀린 얘기 아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해버리면 혁신위가 혁신을 할 게 없다"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선거부터 시작해서 지방선거 그리고 그 이후에 벌어졌던 일들에 대해서 반성과 평가가 있어야 이걸 바탕으로 혁신이라는 게 이루어질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비명계의 이같은 요구에도 혁신위는 "국민 신뢰 회복 방안을 첫 번째로 발표할 것"이라는 추상적인 입장만 내놓고 있다. 김은경 혁신위원장은 KBS라디오 '최강시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정책 정당으로 좀 거듭나야 될 것 같고, 미래 전략을 담아서 선물처럼 좀 드리고 가고 싶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원권을 어떻게 조금 잘 보정하고 강화할 것인지를 봐서 전체적으로 당의 구조를 현대화하는 방안까지를 발표할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핵심은 국민이 우리 당을 신뢰하지 않는 이유에서부터 찾아나가야 되는 것인데 그 부분들에 대해서 우리가 소홀히 한다면 혁신의 방향이 산으로 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전날 간담회를 가진 당내 초선 의원들을 '학력이 저하된 코로나 세대 학생들'에 비유하며, "(간담회 내용 중에) 기억에 썩 남는 게 없다" "소통이 잘 안 된다" "자기 의견에 대한 정리가 덜됐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가지면 분열이 또 줄어들겠구나, 그런 어떤 나름의 해법을 생각해봤다""다음에 또 다른 분들을 뵐 것이고, 재선들도 뵙고 각자 어떤 혁신에 대한 생각이 다를 것이라는 생각에서 당연히 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