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와 CJ대한통운, 수소 물류단지 조성 협력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SK E&S CJ대한통운이 수소를 활용한 친환경 물류단지 조성에 나선다. 두 기업은 1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수소 기반 친환경 물류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CJ대한통운은 경기도 군포·동탄·양지 지역 내 물류센터에 수소 지게차 및 화물차를 도입할 예정이다. 수소 지게차는 1회 충전으로 8시간 운행이 가능하고 온실가스 배출이 없어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

 

 SK E&S CJ대한통운의 수소 모빌리티에 연료가 될 액화수소를 생산, 공급한다. 올해 말 인천 액화수소 플랜트 가동을 시작으로 액화수소 생산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액화수소는 기체수소 대비 대량 운송과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수소 모빌리티용 연료전지와 충전 인프라 구축은 SK플러그하이버스가 담당한다. SK플러그하이버스는 SK E&S와 미국 수소 전문기업 플러그파워(Plug Power)가 만든 합작법인이다. 전국 물류 거점에 액화수소충전소를 구축·운영하고 연료전지 제품 및 수전해 설비를 양산할 예정이다.




 

 SK E&S CJ대한통운은 지난해 3월부터 수소사업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SK E&S가 인천 액화수소 플랜트에서 생산한 액화수소를 CJ대한통운이 전국 수소충전소에 운송하는 내용이다.

 

 권형균 SK E&S 부사장은경쟁력 있는 액화수소를 적기에 공급하고 수소버스는 물론 지게차, 화물차까지 수소상용차 확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