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처가 특혜 의혹, 여야 운영위서 공방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1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일가가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한 대통령실 현안 질의 개최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대통령실 현안 질의와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대통령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국정조사 실시!'라는 피켓을 게시했다. 민주당 송기헌 원내수석부대표는 "국정조사 자체를 피한다는 것은 아예 균형 잡힌 설명을 하려는 의지가 없다고 밖에 볼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위원장과 간사를 제외한 위원 전원이 불참한 가운데 민주당의 일방적 전체회의 개최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국민의힘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는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이며, 대통령 비서실 참모들이 많이 나가 있어 운영위 질의 자체가 어려운 상황인데 그럼에도 질의를 하겠다는 건 상식에 어긋난 거 아니냐""민주당이 자꾸 보여주기식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냐는 안타까움을 안 가질 수 없다"고 반박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양당 모두에게 유감을 나타내며 "국회에서 사실상 가장 중요한 위원회 중 하나인 운영위원회에서 이렇게 정상적으로 질문조차 못 하게 막는 행위 자체가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포기하는 정말 심각한 문제다"고 지적했다.

 

 윤재옥 운영위원장은 다음 회의 일정은 간사들과 협의해 상의하겠다고 밝혔으나, 야당위원들은 재차 현안질의 개최를 촉구하며 항의하기도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