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정당 “불체포 특권 포기 말고 민주당을 포기하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금태섭 전 민주당 국회의원SNS>

 

금태섭 전 의원의 신당 새로운 정당’(약칭 새로운당)14일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의 불체포 특권 폐지 논의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새로운 정당은 "민주당은 각종 비리 부패 혐의를 받고 있는 의원들이 제 발로 수사기관에 찾아가 조사를 받으면 되는 간단한 일을 왜 못하느냐""불체포 특권을 포기할 것이 아니라 민주당을 포기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정당은 민주당 혁신위가 1호 안건으로 제시한 불체포 특권 포기 서약이 민주당 내부 이견으로 제대로 수용되지 못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민주당은 자체 정화 능력을 완전히 상실한 정당이 되었다"고 비난했다.

 

새로운 정당은 또 "민주당의 혁신 방법은 간단하다. 양심 있는 당원과 의원들이 부패의 중심축인 이재명 대표 체제에 반대해 민주당을 빠져나오면 된다""우리 새로운당은 그러한 양심 세력을 환영하며 얼마든지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최근 검찰이 구속영장을 정치적으로 청구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무조건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 폐지를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이를 주장해 온 민주당 혁신위의 1호 안건을 사실상 거부했다. 이에 대해 새로운 정당은 "민주당은 양심과 정의를 버리고, 권력과 이익만 붙잡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