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대선 도전 여부에 “부름이 있으면 고민해 볼 것”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오세훈 서울시장SNS>

 

 서울시장 오세훈이 13일 차기 대선 도전 여부에 대해 "혹시라도 부름이 있으면 그때 가서 고민해 보는 게 순서일 것 같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TJB(대전방송) 8시 뉴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대통령은 충분히 준비됐을 땐 피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지금(서울시장)으로서도 굉장히 큰 보람을 느끼면서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차기 대선에) 관심이 없다면 거짓말이라고 하겠지만 지금은 시정에 전념하고 있다""대통령은 하고 싶다고 해서 기회가 오는 자리가 아니다. 요즘 그런 마음가짐으로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 시장은 국회의사당을 세종시로 이전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서울)시장으로선 당연히 섭섭한 마음이 있다"면서도 "대승적 관점에서 볼 때 요즘 지방이 너무 어렵다. 공존·상생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흔쾌히 양보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예정대로 의사당이 잘 옮겨가서 충청 지역 발전 토대가 됐으면 좋겠고 축하해주고 싶다""여의도를 핀테크 중심의 국제 금융 중심지로, 특히 아시아 선두 금융 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한, 오 시장은 비수도권과 관광을 통한 상생 방안도 제안했다. 그는 "관광객이 서울에만 머물도록 할 게 아니라 지방에도 내려가 소비하도록 시내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곳에 지방을 소개하는 '안테나샵을 만들고 있다""서울과 지방의 상생 구조를 만드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