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5곳에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추진…약 1만 가구 공급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수도권 주요 지역 5곳에 약 1만 가구의 공공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역세권이나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 등 노후 도심에서 공공이 개입해 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이하 도심복합사업)의 예정지구로 인천과 경기 부천시, 성남시 일대를 지정한다고 10일 밝혔다.

 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된 곳은 경기 부천시 중동역 동쪽과 서쪽, 소사역 북쪽, 성남시 금광2동, 인천 동암역 남쪽 일대 등 5곳이다. 이곳에는 총 9422가구의 공공주택이 공급될 계획이다.

 도심복합사업은 주민 2/3 이상(토지면적 1/2 이상)의 동의를 얻어 중앙토지수용위원회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본 지구로 지정되면, 용적률 등의 혜택을 부여받아 주택을 건설할 수 있다.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된 5곳은 오늘부터 14일 동안 주민동의를 받아 본 지구 지정을 위한 행정절차를 밟게 된다.

 박재순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도심복합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주민호응이 높은 다른 도심복합사업 후보지에 대해서도 예정지구 및 본 지구 지정 절차를 조속히 추진하고 제도개선 등 필요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도심복합사업 본 지구로 지정된 곳은 서울 쌍문동과 증산동, 부산 부암3동 일대 등 10곳이며, 이곳에 공급되는 주택은 총 1만3216가구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