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시장, MZ세대 공무원에게 '주 4일제' 요구하면 '퇴사' 제안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홍준표 대구시장SNS>

 

 대구시 홍준표 시장이 MZ세대 공무원들과의 토크쇼에서 주 4일제 근무를 요구하는 공무원에게 퇴사를 제안하는 발언을 했다.

 

 지난 7일 대구시청 산격청사 대강당에서는 1990년 이후 출생한 만 19세에서 33세의 시, ·군 소속 MZ세대 공무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통 공감 토크'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한 참가자가 주 4일제 근무에 대한 의견을 묻자, 홍 시장은 ", 퇴직하세요. 4일제 근무 부탁드린다고 하셨는데, 제일 좋은 거는 사표 내고 나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4일제 주장하시는 분은, 그런 직장으로 가시라. 공무원이 주 4일제? 에이, 그건 좀 그렇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전에도 주 4일제 근무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아직 공격적인 AI 시대가 아니기 때문에 그걸(4일제) 산업 전반에 적용하기에는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본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홍 시장은 MZ세대 공무원들에게는 "우리 사회의 미래이자 중심"이라며 "그들과 솔직담백한 대화를 통해 그들의 생각과 감정을 듣고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MZ세대 공무원들과 허물없는 소통의 장을 계속 마련해 시정 비전을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