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재외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 참석…“정부 R&D 투자, 세계 최고 수준 연구에 쓰여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1회 세계 한인 과학기술인 대회개회식에 참석하고, 정부의 연구개발(R&D) 투자가 세계 최고 수준 연구에 투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에도 정부의 R&D 예산을 나눠 먹는 행태를 비판한 바 있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9월 미 뉴욕대 방문 당시, 윤 대통령이 재외 한인 과학기술인을 국내로 초청해 국내 과학기술인들과 연구 성과를 교류하는 장을 열겠다는 제안으로 마련됐다. 국내외 과학기술계 인사 5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대한민국이 첨단 과학기술,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한 것은 도전 정신과 혁신 역량, 그리고 탁월한 실력을 갖춘 우리 과학기술인들 덕분이라며 특히 재외 과학기술인들에게 선진 과학기술 전파와 우수 인재 양성에 힘써준 점에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자유 확장을 위해 국제사회와의 연대가 중요하다재외 한인 과학자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교류하고 협력하는 것이 과학기술에 있어서의 국제연대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매년 세계 각국의 한인 연구자들을 국내로 초청하고, 공동 연구와 인력 교류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마음껏 연구하고 교류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젊은 과학자들이 세계 최고의 연구진들과 뛰어난 연구기관에서 함께 연구하고 도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국내 대학 연구기관이 창의적인 연구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 계류 중인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에 대해 야당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많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반드시 연내 우주항공청을 설립해 우리 과학기술 발전의 선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개회식 이후 재외 한인 2·3세와 국내 청년 100명이 참여한 과학기술 관련 부스들도 둘러보며 이들을 격려했다.

 

 한편,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메트릭스에 의뢰해 1~2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은 38.4%였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은 53.0%였다. 한 달 전과 비교해 긍정 평가는 2.1%p 상승하고, 부정 평가는 5.5%p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4.1%, 더불어민주당이 30.9%로 집계됐다. 지난달과 비교해 민주당은 4.1%p 하락했고, 국민의힘은 변동이 없었다. 지지 정당 없음은 27.3%에 달했다.

 

 ‘만일 내일 총선일이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 후보를 꼽은 응답은 30.6%였다.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9.5%였다. 양측의 격차는 1.1%p, 오차범위 내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1p.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 100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5.1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