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도 38.4%…국민의힘·민주당 총선 지지도는 오차 범위 내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지지도가 38.4%로 조사됐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차기 총선 지지도에서 오차 범위 내에서 격차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메트릭스에 의뢰해 1~2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은 38.4%였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은 53.0%였다. 한 달 전과 비교해 긍정 평가는 2.1%p 상승하고, 부정 평가는 5.5%p 하락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외교안보(44%), 노동노조(16.5%), 경제민생(8.5%), 교육문화(5.4%)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 이유 역시 외교안보(24.7%)를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소통협치(24.1%), 경제민생(22.5%), 노동노조(9.2%), 교육문화(7.6%) 순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4.1%, 더불어민주당이 30.9%로 집계됐다. 지난달과 비교해 민주당은 4.1%p 하락했고, 국민의힘은 변동이 없었다. 지지 정당 없음은 27.3%에 달했다.

 

 ‘만일 내일 총선일이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 후보를 꼽은 응답은 30.6%였다.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9.5%였다. 양측의 격차는 1.1%p, 오차범위 내다.

 

 윤 대통령 국정 운영을 긍정 평가한 이들 가운데 69.5%가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고 답했고,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은 4.4%에 그쳤다. 윤 대통령 국정 운영을 부정 평가한 이들 중에선 52.1%가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응답했으며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한다는 답변은 4.8%였다.

 

 메트릭스 측은 정당 지지도와 비교해보면,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 비율은 지지율과 비슷했지만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한다는 답변은 당 지지율보다 4.6%p 낮았다고 분석했다. 이는 정의당 지지층과 지지 정당 없음을 택한 이들 사이에서 민주당이 대안적 지지를 더 많이 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1p.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 100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5.1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