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상임위 중 코인 거래 인정에 여야 대표 설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가상자산(암호화폐)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국회 상임위 도중에도 코인 거래를 한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서로를 겨냥한 말싸움을 벌였다.

 

 김기현 대표는 1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혹시 이 대표 자신도 김 의원 코치에 따라 코인 투기했던 적이 있었기 때문은 아닌지조차 궁금하다고 비꼬았다. 그는 민주당이 이미 부정부패 정당이 돼버린 탓인지, 이를 지켜보기만 할 뿐 제대로 된 대응도 안 하고 있다이재명 대표 본인이 권력형 부정부패 혐의로 검찰과 법정을 오가는 신세인지라 김남국 의원에 대한 사퇴 요구를 주저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런 의심이 들면 우리가 제안한대로 여야 의원들 전수조사를 즉각 실시하기를 요청드린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내가 보기에는 우리 김기현 대표나 그 측근들이 코인을 많이 가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여당에서 다른 얘기하지 말고 전수조사에 즉각 응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뉴스공장 겸손은 힘들다에 출연해 상임위 중에도 코인 거래를 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그는 거래한 액수가 몇천 원 수준이라며 자신의 코인 거래가 정치 공세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하고 있는 여러 가지 실정들을 이 이슈로 덮기 위해 의도적으로 수사기관 또는 국가기관에서 흘린 것이 아닌가 의심한다제가 시작이지 끝이 아닐 것이라고도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