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상임위 중 코인 거래 인정…“몇천 원 수준” 해명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김남국 의원SNS>
 

 거액의 가상자산(암호화폐)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15, 국회 상임위 중에도 코인 거래를 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거래한 액수가 몇천 원 수준이라며 자신의 코인 거래가 정치 공세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뉴스공장 겸손은 힘들다에 출연해 “(코인 거래를 한 게) 상임위 시간 내냐, 외냐를 떠나서 너무 잘못한 일이라고 생각이 든다많은 국민, 동료, 당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당시 거래한 액수가 너무 소액이어서 정확하게 기억을 못하고 있다. 몇천 원 정도라며 큰일은 아니라는 인식을 내비쳤다.

 

 김 의원은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정치 공세라는 주장도 폈다. “윤석열 정부가 하고 있는 여러 가지 실정들을 이 이슈로 덮기 위해 의도적으로 수사기관 또는 국가기관에서 흘린 것이 아닌가 의심한다는 것이다. 그는 이런 폭발적 이슈를 총선 전에 터뜨릴 수도 있을 텐데 굳이 1년 전에 터뜨렸다면, 또 다른 무엇인가를 가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그런 생각할 수밖에 없는 것 같다제가 시작이지 끝이 아닐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제 문제로 당에 누를 끼치고 (당이) 여러 피해를 보는 것을 계속 지켜보는 게 너무 힘들었고, 탈당해서 제가 여러 가지 모든 의혹을 홀로 광야에 서서 해소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코인 거래를 둘러싼 여러 의혹은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에어드롭’(가상자산 거래소나 발행회사가 배당금을 지급하듯 무상으로 코인을 지급하는 것) 방식으로 코인을 받은 사실을 두고는 “(에어드롭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인데, 마치 공짜 코인을 받은 것처럼 (언론에서) 왜곡된 기사를 썼다며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반박하였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