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탈당 선언에도 ‘코인 투기 의혹’ 수사 임박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거액의 가상자산(암호화폐)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탈당을 선언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탈당은 당내 윤리감찰과 진상조사를 피하는 '꼬리 자르기로 비판받고 있다. 검찰은 김 의원의 전자지갑과 코인 거래 내역을 추적해 불법 로비와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저는 오늘 사랑하는 민주당을 잠시 떠난다""더는 당과 당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무소속 의원으로서 부당한 정치 공세에 끝까지 맞서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월에서 3월까지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서 위믹스코인 80만여 개를 보유했다가 가상자산 거래 실명제 직전인 2월 말에서 3월 초 사이에 이를 인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선일보는 이 당시 김 의원이 보유했던 위믹스 코인의 가치가 최고 60억 원대였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재산 신고를 통해 15억 원 규모의 재산을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그런데 이를 훨씬 상회하는 가상자산 보유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현행 법상 국회의원의 가상자산 보유 신고 의무는 없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에 금융실명법 위반과 명예훼손·사기 혐의로 고발당했다.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김 의원의 의심거래 내역과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애초 김 의원의 전자지갑에 담긴 위믹스의 출처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지난해 1011월 전자지갑 압수수색 영장을 두 차례 청구했다가 기각됐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