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원, '에어드롭’으로 코인 받아…급등한 코인들로 수십억 벌었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김남국 의원SNS>

 

 가상자산 거래 내역이 드러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자산 발행사로부터 무상으로 받은 신규 가상자산에 대해 로비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국회 회의 중에 가상자산을 거래한 정황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처음에는 불법 대선자금으로 몰아가더니, 이제는 무슨 불법 로비의혹으로 몰아간다정말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썼다. 그러면서 향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오보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난해 216일 메콩 코인을 57천 개 샀는데, 사흘 만에 코인값이 3배 가까이 올랐다. 지난해 4월엔 넷마블이 발행한 코인 '마브렉스10억 원어치나 샀는데, 한 달도 안 돼 이 코인이 빗썸 거래소에 상장되면서 코인 가격이 급등했다. 지난해 2월엔 출시한지 한 달밖에 안 된 '클레이페이란 코인에 김 의원이 25억 원 넘는 돈을 투자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의원은 이런 가상자산 거래 내역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가상자산은 재산신고 대상이 아니라서 공개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가상자산 발행사나 거래소로부터 사전 정보를 받았거나 작전 세력에 이용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국회 상임위원회 회의와 과거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중에도 가상자산을 거래한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가상자산 보유 의혹이 제기된 김 의원을 두고 국회에서도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행정안전위원회는 공직자의 재산공개 대상에 가상자산을 포함하는 내용의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달 중 소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민주당도 관련 법안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