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100억 원대 코인 보유 의혹에 김남국 의원 사퇴 압박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가상자산(암호화폐) 보유 의혹을 받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로비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압박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은 김 의원을 "청년을 울리는 코인재벌"이라고 비판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자체 조사팀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월 최대 60억 원가량의 코인을 보유하다가 월 일 코인 실명제 도입을 앞두고 모두 인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일부만 현금화했을 뿐, 거의 대부분을 여전히 코인으로 보유 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김 의원이 코인을 보유한 채로 과세 유예 법안을 발의한 것은 이해 충돌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남국 의원에게 현재 보유 중인 가상자산을 매각할 것을 권유하고, 가상자산 보유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를 규명할 자체 조사팀을 꾸려 진상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민주당 진상조사단은 김 의원이 가진 코인의 규모가 당초 알려진 60억 원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의원은 P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업체와 협·단체가 국회에 로비하는 것 아닌가라는 소문이 무성했다는 한국게임학회의 주장에 대해 "정말 황당무계 그 자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향후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오보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남부지검은 김남국 의원의 코인 거래 의혹을 두고 관련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