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김남국, FIU 매카니즘 모르고 한동훈 작품이라 질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김웅 의원SNS>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가상자산 투자 의혹을 검찰 공작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남국은 금융정보분석원(FIU) 매카니즘을 전혀 모르고 한동훈 작품이라고 일단 질러보는 것이라며 대중의 관심은 투자자금의 출처이지 이준석이나 한동훈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김웅 의원은 FIU이상 거래로 판단해 검찰에 통보한 것이라며 “FIU는 의심거래를 포착할 때 직업이나 신분을 알 수 없다. 일단 전산상으로 특정 흐름을 자동으로 분류하면 그것을 심사분석관이 기초 조사를 하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다른 자료들과의 연관 조사를 통해 상세 검토를 하고 그때도 이상하다고 판단해야 검찰에 통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거래소가 FIU에 보고한다고 그 사건이 모두 검찰에 통보되지는 않는다“FIU가 검찰에 통보하는 사건은 전체 의심거래 중 약 0.18% 정도로 극히 희박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남국 주장처럼 한동훈 작품이라면 한동훈이 자동시스템이나 업비트를 조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남국 의원은 지난 5일 의혹이 터진 직후 페이스북에 개인의 민감한 금융정보와 수사정보를 언론에 흘린 것은 윤석열 라인의 한동훈 검찰작품이라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이 하면 자랑이 되고 김남국이 하면 문제가 되는가?”라고도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