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캠프 돈 봉투 의혹 핵심 강래구 구속…스폰서 사업가도 진술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송영길 전 더물어민주당대표SNS>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대표 캠프의 핵심 인물인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이 구속됐다. 검찰은 스폰서로 알려진 사업가가 송 전 대표의 보좌관에게 직접 수천만원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밤 강 씨에 대해 정당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이 재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유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강 씨는 202135월 민주당 윤관석·이성만 의원,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구속기소) 등과 공모해, 전당대회에서 송영길 전 대표를 당선시키기 위해 국회의원 등에게 총 9,400만 원을 살포할 것을 지시·권유하고 금품을 제공한 혐의(정당법 위반)를 받고 있다. 20209월 사업가로부터 수자원공사 산하 발전소 설비에 대한 납품 청탁 명목으로 300만 원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도 있다.

 

 검찰은 이번 구속영장 재청구 과정에서 강 씨와 연결된 스폰서로 알려진 사업가인 김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 씨는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 전 대표의 보좌관이었던 박모 씨에게 수천만원을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강 씨가 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김 씨가 강 씨를 거치지 않고 송 전 대표의 보좌관 박씨에게 직접 돈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하면서 진위 여부를 확인 중이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