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태 의원, 김남국 ‘60억 코인’ 옹호…“검소하게 사는 것 죄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김남국 의원SNS>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의 ‘60억 코인논란에 대해 "가진 것은 죄가 안 되는데 검소하게 사는 것은 죄가 되나"라며 옹호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김 의원의 가상자산 투자와 관련해 "저는 사석에서도 김 의원을 많이 보지만 정말 뜯어진 운동화 신고 다니고 실제로 그런다. 저랑도 국회 구내 식당에서 3800원짜리 밥도 먹고 자주 그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의 가상자산 거래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김 의원이 이렇게 코인을 갖고 있는 줄 몰랐는데, 어찌됐건 코인은 지금 현재 정식 자산이 아니잖나"라며 "그렇기 때문에 국회의원들 또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대상이 아닌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이어 "심지어 김기현 현 국민의힘 대표도 원내대표 시절 가상자산에 대한 합법화나 정식 거래 절차를 만들자고 했을 때 반대했다. 여야 모두가 가상자산을 정식 자산화하는 것에 대해 우려가 많다, 조심스럽게 말씀해 놓고 갑자기 보유 코인이 많다(고 지적하나). 저는 이게 60억원 이렇게 기사가 나긴 했지만 60억원도 검증해 봐야 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코인도 지금 워낙 등락 폭이 너무 크기 때문에, 엄청 올랐다가 엄청 떨어져서 피해와 고통을 호소하는 분들도 있지 않나. 어떻게 이분들을 보호할 것인가, 오히려 극단적 선택까지 한 분들이 많기 때문에 우려가 있었던 것이고, 그래서 2년 전 금융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 시절 가상화폐도 더 검증해서 실제로 하자고 했는데 반대했던 것 아닌가. 그런데 개인이 갖고 있다고 해서 문제라고 하나. 다른 의원들은 안 갖고 있을까"라고 되물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