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석 총장 “마약범죄 특별수사본부 중심으로 쓸어내달라”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원석 검찰총장이 8일 마약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중심으로 모든 검찰 구성원이 합심해 이 땅에서 마약을 깨끗하게 쓸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 18개 지방검찰청의 마약 전담 부장검사, 마약수사과장 회의에서 "'한 사람이 길목을 지키면 족히 천 명을 두렵게 할 수 있다고 한 충무공의 뜻을 헤아려달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총장은 "우리는 이미 마약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역사를 갖고 있고 전 국민이 마약 근절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다시 한번 마약과 싸워 이겨내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우리나라는 20년이 넘도록 마약 청정국 지위를 유지하며 국제적으로 마약 통제에 성공한 모범국가로 알려져 오다가 지난 몇 년 사이에 급격하게 마약이 일상 깊숙이 침투하는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1989년 대검 마약과를 창설해 범죄를 단속해왔으나 2021년 수사권 조정의 영향으로 검찰의 수사 범위가 축소되면서 국가적 마약범죄 대응 역량이 저하됐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총장은 "마약 범죄의 폭증세에 지금 대응하지 않으면 다시 되돌릴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다음번은 없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다라는 각오로 마약범죄에 엄정히 대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신봉수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전국 18개 지방검찰청의 마약 전담 부장검사, 마약수사과장 등 26명이 참석해 최근 마약범죄 동향을 공유하고 효율적인 수사·공조 방안 등을 협의했다.

 

 

 

 대검에 따르면 마약과 관련한 국내 드러나지 않은 범죄는 약 29배에 달한다. 2022년 전국에서 검거된 마약사범이 18395명인 것을 감안하면 총 마약사범은 약 52만명으로 국민 100명 중 1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