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음주운전·불륜 정치인 출마불가”…장예찬 “이재명 콕 짚었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SNS>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치인의 도덕성을 강조하는 발언을 내놓자,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이재명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안 의원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의 본질은 검찰의 기획 수사가 아니라 민주당의 도덕적 해이"라며 "남 탓하지 말고 우리 내부를 성찰하면서 다시 재무장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음주운전 전과자나 사기 전과자, 불륜으로 남의 가정을 파괴한 사람은 선거에 출마해선 안 된다"며 "도덕성에 하자가 있는 사람은 당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장 청년최고위원은 자신의 SNS에 해당 언론보도를 공유했다. 이어 "안 의원의 발언에 100% 찬성한다"며 "음주운전, 사기, 불륜 모두 이재명 대표를 콕 짚은 용기를 높이 평가한다"면서 "이렇게 대놓고 이재명 대표 물러나라고 주장하실 줄 몰랐다, 5선 중진의 용감한 선언에 민주당 젊은 의원들도 동참할 거라 믿는다"고 했다.

 

 이 대표는 과거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으며, 현재 대장동 사건으로 기소된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원론적 얘기였고 (당 대표를 겨냥한 것이란 반응은) 오버하는 것"이라며 "동서고금, 여야를 막론하고 도덕성이 정치의 기본 아닌가"라고 밝혔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