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병민 최고위원 민주당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김병민 국민의힘 최고위원SNS>

 

 국민의힘 김병민 최고위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민석 의원이 돈봉투 의혹에 대해 '엉뚱한 말’과 '동문서답’을 한 것을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3일 밤 KBS '더 라이브’에서 이 대표가 윤관석·이성만 의원 탈당에 당이 개입했느냐는 질문에 "우리 태영호 의원의 녹취 문제는 어떻게 돼 가나"라고 답한 것을 지적하며 "화법이 너무 재밌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본인에 대한 이야기, 당에 대한 이야기를 물어보는데 자꾸 엉뚱한 얘기로 시선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도 돈봉투 의혹이 민주당의 위기인가라는 질문에 "음주운전, 불륜, 사기, 공천 주면 안 된다"고 엉뚱한 이야기를 했다며 "본질에 대한 얘기를 일단 짚고 난 다음에 얘기를 해야지 뜬금없이 얘기를 하면 좀 곤란하지 않은가"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러한 방식은 "이처럼 동문서답이 아니라 얘기(답)는 한 뒤 물어도 물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 의원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두 이재명 대표를 콕 짚은 것"이라며 이 대표가 음주운전, 검사 사칭으로 벌금형에 처해진 과거사를 끄집어 내는 것으로 안 의원과 이 대표를 싸잡아 비난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