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돈봉투 의혹, 박지원 전 국정원장 “철저한 수사 필요”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박지원 전 국정원장SNS>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4일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거명된 10여 명의 돈봉투 의원들과 관계자를 민주당이 빨리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에 나와 "돈봉투는 민주당이 입이 천 개여도 잘못한 거다"며 "차떼기 때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천막당사로 나가는 그런 혁신의 모습을 보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10여 명의 거명된 돈봉투 의원, 관계자가 있다"며 "이런 사람들이 이실직고해서 민주당이 빨리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지난 2일 송영길 전 대표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찾아간 것에 대해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저는) 가지 말라고 그랬다. 이회창 총재가 차떼기하고 한번 찾아간 게 쇼를 한 건데 그 쇼도 안 먹혔는데 두 번째 하면 먹히겠냐"고 했다.

 이어 "별건 수사가 진행되는 모습을 보고 화가 나서 간 것은 심정적으로 이해하지만 정치인은 내 생각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이 어떻게 받아들이는가가 문제다"라며 "화날 때는 참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윤관석·이성만 의원의 자진 탈당에 대해서는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타이밍이 좀 늦었다고 하지만 그분들이 그렇게 결단을 해준 것은 자기도 살고 당도 살린 것이다"며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체포동의안이 국회로 날아왔을 때 탈당했어야 민주당이 부결시키기 쉽다는 해석이 있다는 진행자 질문에 박 전 원장은 "지금 검찰이 수사도 하지 않고 있고 녹음이 나온 것 밖에 없다"며 "왜 장래의 걱정을 지금 가불해서 하냐"고 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