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이성만 의원, '돈봉투 의혹’에 민주당 탈당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이성만 의원SNS>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에 연루된 더불어민주당 윤관석(인천 남동을)·이성만(인천 부평갑) 의원이 3일 당을 탈당했다. 이들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당 지도부의 물밑 설득에 따른 자진 탈당이다.

 

 윤·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대표 등 지도부에게 탈당 의사를 전달한 뒤 입장문을 내고 기자들과 만났다. 윤 의원은 "저는 오늘부로 21년간 희노애락을 함께 했던 민주당을 떠나겠다"며 "정치 검찰에 당당히 맞서겠다. 사실 관계를 바로잡고 명예를 되찾아 반드시 민주당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도 "저와 관련한 문제로 당당한 민주당의 모습을 국민 여러분 앞에 보여드리지 못하는 거 같아 가슴이 찢어지는 시간이었다"며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홀로 진실을 위해 싸워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언론을 통해 보도된 돈봉투 살포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윤 의원), “민주당을 지지하고 사랑하는 모든 분께 죄송스럽다” (이 의원)고 했다.

 


                                           <윤관석 의원SNS>

 윤·이 의원은 2021년 민주당 당대표 경선 때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가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을 통해 전달한 불법자금 9400만원을 당내에 뿌렸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12일 서울중앙지검이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이들은 결백을 주장해왔지만, 점차 거세지는 거취 정리 압박에 결국 백기를 든 모양새다.

 

 결심의 배경에는 이재명 대표와 조정식 사무총장 등 당내 지도부의 물밑 설득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이들의 탈당 의사를 듣고 "아쉽고 안타깝다. 끝까지 같이 못 하는 것에 대해 미안하고 결단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메세지를 보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