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 국민의힘 윤리위 징계 절차 개시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윤리위)가 1일 오전 첫 회의를 열고 잇따른 '설화’로 물의를 빚은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두 최고위원이 당과 국민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윤리위의 판단이다. 윤리위는 이르면 8일까지 두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준을 결정할 예정이다.

 

 윤리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오늘 회의에서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했다"며 "다음 회의에서 사실관계 확인과 당사자의 소명을 듣는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재원 최고위원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반대’, ‘전광훈 목사의 우파 진영 천하통일’, ‘제주 4·3 추념일은 격이 낮다’ 발언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태영호 최고위원은 잇따른 ‘역사관’ 발언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SNS에 쓴 'Junk(쓰레기), Money(돈), Sex(성) 민주당. 역시 JMS 민주당’이란 글이 논란이 됐다. 이후 태영호 의원은 자신과 보좌진을 당 윤리위원회에서 심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두 최고위원의 징계와 관련해 "늦어도 너무 늦었다"면서, 징계 수준에 대해서는 "신고받은 건을 중심으로 직권 조사를 포함해 종합적으로 들여다보고, 적절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수준이 다를 지 여부에 대해선 "지금은 말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김재원 최고위원의 경우 한 달 가까이 근신하며 여러 차례 사과했지만, 당원 200여 명이 징계 요구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징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조만간 열리는 만큼, 그 전에 김재원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을것으로 사료된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