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방미 성과 극찬한 국민의힘…민주당 비판은 “막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국빈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1일 윤 대통령의 방미 성과를 극찬하고 민주당의 비판을 막말로 규탄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 일정이 마무리됐다워싱턴 선언, 윤 대통령의 상·하원 합동연설 등을 통해 북핵 위협 대응, 자유민주주의 가치 동맹, 경제·산업 협력 확대 등 최대의 성과를 거뒀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워싱턴 선언은 제2의 한미상호방위조약이다. 핵협의그룹을 설치해 북핵 대응에 특화된 확장억제력을 대폭 강화했다. 다수 국가 참여가 아닌 개별 국가 사이에서 문서로 맺는 것은 대한민국이 유일한 사례라며 글로벌 가치동맹을 완성했다. 공급망 협력과 우주·사이버·인공지능·양자 분야까지 동맹의 범위를 확대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또 긴밀한 한미일 삼각 공조를 확인했으며 여기에는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한 윤 대통령의 결단이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가시적 성과는 충분하다. 공급망 문제에 있어서 안정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50건에 해당하는 양해각서가 체결됐고 59억 달러 규모의 투자 유치 성과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도) 민주당은 무조건적 흠집내기, 트집잡기에 여념 없는 모습이라며 자신들 집권 시절 굴종 외교를 까맣게 잊고 제 살 깎아 먹기인 줄 알면서도 오로지 비난에만 혈안이 된 민주당은 갈수록 언행이 금도 넘고 있어 참으로 한심하다라고 비판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