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돈 봉투 의혹’ 송영길 전 대표 압수수색에 “이재명 시즌2” 비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은 29일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혐의로 송영길 전 대표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자 이재명 대표 시즌2가 될 것이라며 압박에 나섰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송 전 대표는 시종일관 돈 봉투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잡아뗐으나,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고 판단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대표 시즌2’를 보는 것 같다"‘모른다다음은 창작소설’, 그다음은 야당 탄압’, 그다음은 '검찰이 수사가 아니라 정치를 하는 것 같다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 원내대변인은 "(송 전 대표는) 오늘 같은 압수수색이 두려워 '나를 먼저 소환해 달라고 한 것인가"라며 "수사도 입맛대로 고르는 것까지 이 대표를 똑 닮았다. 명실상부한 민주당 당 대표의 클래스"라고도 했다.

 

 그는 "당 전체가 썩기 전에 환부를 속히 도려내기를 바란다"면서 "그 전제조건은 이 대표가 당 대표 자리에서 스스로 내려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또, "5월 임시회가 (1일부터) 30일까지 계속 열린다면 국회는 작년 816일부터 쉬지 않고 288일을 달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세 사기 대책 관련 법안 때문에 임시회를 열 필요가 있다 하더라도 상임위 통과까지 감안하면 하루 이틀 여유는 충분히 둘 수 있다""도대체 무엇이 두려운가. 이제 '돈 봉투 쩐당대회로 방탄기차에 올라탈 의원들이 더 많아졌기 때문에 방탄기차가 더욱 필요하게 된 것인가"라고 쏘아붙였다.

 

 

 

 장 원내대변인은 "당 대표가 방탄기차에 올라타 있는 한 민주당은 돈 봉투 쩐당대회관련자들을 어쩌지 못하고 결국 함께 썩어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