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 당선…'비명계’로 친명 지도부 견제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3선 박광온 의원이 당선됐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출신이자 비명’(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그의 당선은 '이재명 체제에 대한 당내 경계의 시선이 담긴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박 원내대표는 당장 직면한 돈 봉투 의혹등 사법 리스크 대응 쇄신안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차기 총선 승리, 여야 대립 속 쟁점 법안 처리라는 무거운 과제를 안게 됐다.

 

 28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박 원내대표가 당선됐다. 선거기간 초반 친명일부의 지지를 받은 홍익표 의원과 양강 구도를 형성해 결선 투표까지 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선거 당일에는 박 원내대표가 과반을 얻어 결선행 없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1984MBC에 입사해 보도국장,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다. 2012년 민주통합당에 입당했으며 2014년 보궐선거에서 당선됐다. 문재인 전 대표 체제 당시 비서실장을, 이낙연 전 대표 체제에서는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지난 대선 경선 당시 이 전 대표 캠프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어 '이낙연계(NY)'로 분류된다. 21대 국회에서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법제사법위원장 등을 맡았다.

 

 

 

 후보군 중 유일한 비명계의원이었던 박 원내대표가 당선된 것을 두고 '친명 지도부 체제에 대한 균형과 견제가 필요하다는 의원들의 요구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재명 대표는 최근 당 쇄신 요구를 수용해 지명직 최고위원과 정책위의장, 전략기획위원장 등에 대해 당직 개편을 단행했지만, 아쉽다는 지적이 있었다. 특히 총선이 1년도 채 안 남은 상황에서 공천 등 의사 결정 과정에서 '당내 2인자인 원내대표의 역할은 크다. 박 원내대표는 향후 총선 전략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을 언급하기도 했다. 때문에 비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박 원내대표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여진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