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방명록 논란, 과거 김정숙·김혜경 여사와 비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백악관 관저에서 작성한 방명록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일부 야권 지지자들은 김 여사가 윤 대통령 아래에 '대한민국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라고 적은 것을 비판하고 있다. 그러나 여권 지지자들은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부인 김혜경 씨가 비슷한 방식으로 서명한 적이 있다며 반박하고 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지난 25(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관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부부와의 친교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양국 정상 부부는 상호 관심사부터 국정 철학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다양하고 넓은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후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백악관 블루룸에서 방명록을 작성했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 "세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우리의 글로벌 동맹을 위하여"라고 쓴 뒤 그 아래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서명했다. 김 여사는 대통령의 서명 밑에 '대한민국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라고 썼다.

 

 이에 일부 야권 지지자들은 듣도 보도 못한 방명록’, '이런 방명록은 처음 본다라며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 전속 사진작가였던 장영철 행정사는 28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대한민국 대통령 배우자라고 적는 경우는 제가 처음 봤다""그거 하나만 보면 이 사람의 성격이 다 드러난다. 본인이 돋보이고 싶어서 하는 행동"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같은 해석이 과도한 진영 논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건희 여사는 27일 블레어하우스를 방문했을 때는 대통령의 서명 아래 자신의 이름만 적어 넣었다. 과거에 김정숙 여사도 독일 대통령궁을 방문했을 때 유사한 방식으로 서명한 적이 있다. 그럼에도 일부 야권 지지자들은 김건희 여사의 직위 없는 서명에 대해 명분없는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