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유족회 등, 태영호·김재원 국민의힘 윤리위 제소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제주4·3 사건의 진상과 희생자의 명예를 왜곡하고 폄훼한 국민의힘 태영호·김재원 최고위원이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지역 시민단체들의 제소를 받았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등 4·3단체와 시민사회단체 등 71곳은 27일 국민의힘 태영호, 김재원 두 최고위원을 당 윤리위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두 최고위원이 4·3 망언으로 '국민의힘 당원은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 품위를 준수해야 한다는 당헌 제6(권리 및 의무)'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언행을 해선 안 되고, 타인을 모욕하거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야 한다는 당 윤리강령 제4(품위유지)를 어겼다고 지적했다.

 

 특히, 4·3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해 희생자, 유족 등의 명예를 훼손해선 안 된다는 제주4·3특별법(제주4·3사건 진상 규명 및 희생자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 13(희생자 및 유족의 권익 보호)를 위반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4·3에 대한 왜곡과 망언으로 4·3희생자를 모독하고 유족과 제주도민의 명예를 훼손해선 안 되고, 유족과 제주도민들로 하여금 최고위원 개개인에 대한 분노를 넘어서 국민의힘에 대한 불신과 혐오를 일으킴으로써 결과적으로 국민의힘의 명예와 권위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외교무대에서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서 국익을 극대화하고자 종횡무진 대통령에게 응원해 주진 못할망정 아니면 말고 식 비난만 계속하는 건 스스로를 망하게 하는 길임을 직시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