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대표 "민주당, 윤 대통령 방미에 인디언식 기우제…한심스럽다"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을 비난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나라 망하라는 저주의 굿판"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미국에서 한미동맹의 퀀텀 점프를 이뤄내고 국익을 극대화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민주당은 지난 문재인 정권에서 하지 못했던 대한민국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이 못마땅하기라도 한 듯 사사건건 비난에만 열 올리고 있으니 참으로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화동에게 감사함을 표현하는 것이 성적 학대 해당한다며 거짓 주장 하고 미 기업이 한 투자 약속을 거꾸로 해석하면서 대통령을 비난했다가 부랴부랴 그 글을 지우고 사진 찍으러 갔냐는 논리도 없는 비난을 해댄다""대통령의 외교 행보를 '폭력 남편이라고 비난하고, 세계 곳곳에 전쟁 나라는 것이냐며 밑도 끝도 없는 비난만 퍼붓는 함량 미달 인물들이 민주당 지도부에 포진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새 정부 취임 1년 동안 민주당이 보여준 모습을 돌아보면 국민이 뽑은 새 대통령과 정부를 향해 저주의 주문 외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캄보디아 조명 사용 주장, 청담동 술자리 주장, 일장기 앞에서 고개 숙였다는 주장 등 오로지 가짜뉴스에만 중독되어 민주당은 대통령 국정운영에 딴지 걸고 훼방 놓겠다는 생트집만 해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민생은 도외시하고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이 대통령과 정부를 무너뜨리기에만 탐닉하고 있다""대통령의 행보를 깎아내리는 방법으로 자당이 처한 사법 리스크, ‘돈 봉투 쩐대이슈를 덮어보고자 하는 의도가 분명해 보이지만 우리 국민은 민주당에게 우롱당하지 않을것이라 주장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