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돈봉투 의혹 진상조사 권한·상황 안 돼"…검찰 신속수사 촉구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저희도 진상을 조사해서 조치하고 싶은데 실제로 조사할 수 있는 권한, 상황이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7일 국회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은 김현아 전 의원에 대해 당무감사 조치를 한다는데 민주당은 조치가 없느냐, 당 차원의 진상조사가 전혀 없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그 점도 이해해주고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면서 "확인되는 실상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는 말씀은 이미 전에 드렸다"라고 말했다.

 

 그는 돈 봉투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송영길 전 대표와 귀국 후 연락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침묵을 지켰다.

 

 앞서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이날 중앙당 당무감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를 받는 김현아 전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청했다.

 

 검찰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를 비롯해 윤관석 의원과 이성만 의원 등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송영길 전 대표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하고, 윤관석 의원과 이성만 의원 등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20213월부터 5,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송영길 전 대표를 당선시킬 목적으로 윤관석 의원과 이성만 의원,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 등이 공모해 국회의원과 대의원 등에게 94백만 원을 건넸다고 의심하고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