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전 대표, 돈봉투 의혹으로 출국금지…검찰 소환 임박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검찰에 출국금지 조치됐다. 검찰은 송 전 대표를 핵심 수사 대상으로 보고 있으며,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송 전 대표를 출국금지시켰다. 송 전 대표는 전날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에 의해 정당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되며 피의자 신분이 됐다.

 

 송 전 대표는 프랑스 파리에서 방문교수 자격으로 체류하다가 의혹에 휩싸이면서 24일 조기 귀국했다. 송 전 대표는 "이번 사태는 2년 전 송영길 캠프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모든 책임은 제게 있다"면서도 "전혀 몰랐고 보고받은 기억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에는 "저와 함께했던 사람들을 괴롭히지 말고 바로 저를 소환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송 전 대표가 당선을 목적으로 불법 자금을 지시하고 제공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이 확보한 녹취록에는 송 전 대표의 이름이 여러 차례 등장한다.

 

 검찰은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 피의자 9명에 대해서도 출국금지를 시켰다. 강 전 위원은 9400만원의 불법 자금을 살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검찰은 강 전 위원 등 공여자 측 조사를 통해 수수자를 특정해가며 가담한 인물들의 책임 범위와 그 경중을 따지고 있다. 송 전 대표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