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최고위원, 김기현 대표에게 ‘오만 곳에 도움 구걸’ 발언으로 비판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4일 김기현 대표에게 '오만 곳에 도움을 구걸하지 않았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태영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잇단 논란 발언에 대해 철회나 사과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쓰레기, 돈 비리, 성 비리 민주당이라는 야당 비판은 업무상 해프닝이었고, 역사 문제에 대해선 소신대로 말씀 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기현 대표를 향해 강한 불만을 나타내는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건 당원들이 선택해 줬기 때문"이라며 "지난 전당대회에서, (나는) 여론조사 3%라는 꼴찌로 시작했으나, 그렇다고 오만 곳에 도움을 구걸하지도 않았다"라고 꼬집었다.

 

 이는 김 대표가 지난 전당대회 당시 전광훈 목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는 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 목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김기현 대표가 나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주장했고, 김 대표도 "선거에 입후보한 후보자로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자연스런 일"이라고 답변했다.

 

 태영호 최고위원은 반면에 "전광훈 목사가 저를 간첩 같다고 비난했음에도 그리고 전당대회 기간 제 주변에서 전 목사에게 간첩 발언을 자제하게 해달라고 연락 좀 해보라는 제안도 저는 단칼에 거절했다"고 강조했다.

 

 태영호 최고위원은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오늘 제가 한 발언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추가로 더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태영호 최고위원은 제주 4·3 사건은 김일성 지시’ ‘김구 선생은 김일성에 이용 당한 것등의 역사 인식 논란과 민주당 JMS’ 등의 야당 비판 논란으로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윤리위원회 위원장과 위원들을 임명하고 윤리위 구성 절차를 완료했다. 윤리위 개최는 이번 주 말이나 다음 주 초가 될 것으로 보여진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