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대표 “송영길 탈당은 책임 회피…민주당 돈봉투 냄새 가득”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국민의힘>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24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송영길 전 대표에 대해 반성과 책임이 0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민주당 내부에서 돈봉투 냄새가 가득하다고 지적하며, 비리 의혹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송 전 대표의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두고 국민이 가장 궁금해하는 부분(돈봉투 의혹)은 전혀 몰랐다면서,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고 알고 싶지도 않은 파리에서의 개인 일정, 소신 등을 피력하는 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고 말했다.

 

 그는 탈당이 습관이 된 민주당에서 송 전 대표의 임시 탈당은 책임을 지는 자세가 전혀 아니다자신으로 인해 집안에 불이 났는데, 홀로 애국자라고 강변하는 송 전 대표의 모습은 오히려 민주당의 무책임한 민얼굴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어느 누가 송영길을 위해, 송영길도 모르게 뇌물을 받아 돈봉투를 살포하겠나라며 그럼에도 (자신은) 관련이 없다고 일관하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송 전 대표탈당을 두고 민주당에서 큰 그릇’, ‘물욕 적음을 보증등 호평이 나온 데 대해선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또 더불어돈봉투당의 쩐당대회 사건에 거론되는 의원이 수십명에 달하는 가운데, 어제는 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학교발전기금 명목으로 지방의원을 비롯해 지역구민들에게 돈을 걷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언론에 보도된 진 의원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