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12년 만에 국빈 방미…한미동맹 강화와 경제 외교 주력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미국을 국빈 방문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명박 당시 대통령 이후 12년 만에 국빈 방미를 하는 우리 정상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비롯해 미 의회 연설과 경제 외교 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편을 이용해 미국 워싱턴 DC로 향했다. 조이 사쿠라이 주한 미국 대사대리가 공항 활주로에서 대기하다가 윤 대통령 부부를 환송했다.

 

 여당에서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정부에서는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장관 직무대행)과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배웅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도 나왔다.

 

 윤 대통령 부부는 24(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한 뒤 국빈이 머무는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에 여장을 풀고 동포 간담회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윤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로 맞이하는 국빈이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친교 시간, 양자 회담, 국빈 만찬 등을 함께하며 올해로 70주년을 맞은 한미동맹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오는 26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대북 확장억제의 획기적 강화와 경제 안보 협력 방안 등이 구체적으로 언급될 전망이다.

 

 정상회담 전후로 한미 양국 주요 기업인들이 참석하는 경제 외교 행사를 비롯해 미 상·하원 합동 의회 연설과 하버드대 정책 연설도 예정돼 있다.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역사와 가치를 강조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비전과 과제를 제시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29일 오전 워싱턴에서 출발해 30일 오전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