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진료 업체들 ‘초진’ 허용 주장…“재진만으로는 생존 불가”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출처: 원격의료산업협의회>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진료가 일상화됐지만, 비대면진료 업체들은 생존 위기에 처해있다. 국회나 보건복지부의 비대면진료 제도화 논의가 재진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는 초진까지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바른언론시민행동은 23일 발표한 ‘2030세대 사회 인식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7.9%가 향후 비대면진료를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비대면진료는 소아과나 야간진료 등 의료 사각지대에서 큰 역할을 했다.

 

 그러나 비대면진료 제도화는 재진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재택치료를 제외한 비대면진료 건수가 736만건이었고, 이중 재진이 600만건(81.5%)이라고 밝혔다.

 

 원격의료산업협의회는 이에 반박하며, 정확한 통계는 진료 건수가 아닌 이용자 수로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업체별 차이는 있지만 초진 비율은 99%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비대면진료는 가벼운 증상을 겪을 때 환자가 편하게 이용하는 게 업체의 주된 서비스다라며 초진을 제외한다면 사실상 비대면진료 서비스 자체가 무의미해지고, 국민 피해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외에선 초진까지 범위를 넓히고 있다. G7 국가 중 이탈리아를 제외한 모든 국가가 초진을 허용하고 있다.

 

 

 

송원섭 기자 (sws805@cajournal.co.kr)